영화 몇 편

80309442_123412439132558_23588853742829568_o

오랜만에 일본 영화를 여럿 돌려 보았다. 먼저 미조구치 겐지의 1953년작 우게츠 이야기. 이상하게도 다른 50-60년대 일본영화 감독 작품은 다 봐도 그의 작품은 계속 보지 않고 있었다. 뭔가 꺼내놓고 오래되어 눅눅해진 식빵의 느낌이랄까. 아무튼 제대로 처음부터 끝까지 본 건 처음인데 역시나 보지 말걸 그랬다. 물론 몇몇 인상적이 숏들이 있는 건 사실이지만 여전히 전설의 고향에서 얼마나 더 나아갔는지 잘 모르겠다. 두 번째는 역시나 미조구치 겐지의 1954년작 산쇼다유. 이건 우게츠 이야기와 달리 매우 좋았다. 영화는 전국시대 배경인데 힘든 백성을 돕기 위해 세금을 면해주는 등 조정의 명령을 어긴 관리 히라마사가 유배를 가며 남겨진 아내와 자식들의 고난을 다룬 영화이다. 특히 수용소에서 탈출하는 오빠를 위해 동생이 바다에 몸을 던지는 장면은 너무나도 인상적이었다. 브레송의 무셰트가 연상되었는데 브레송이 그것이 중력과 은총을 시각화한 것이라면 겐지의 장면은 그러한 왈가왈부마저 삼켜버리게 하는 참으로 동양적인 슬픔이 있었다. 세번째로 본 것은 도에이에서 산쇼다유 원작을 애니메이션으로 만든 안주와 주시오. 원작에서의 어린 남매의 이름을 제목으로 하였다. 디즈니의 영향을 물씬 받은 이 작품은 그냥 평면적으로 서사를 나열하는데 그치고 있어 지루하기 이를데 없었다. 네섯번째로 본 건 이마무라 쇼헤이의 1961년작 군함과 돼지. 이마무라 쇼헤이의 영화는 제법 보았는데 한번도 맘에 든 적이 없었다. 그리고 그건 이번에도 마찬가지였다. 물론 1950-60년대였기에 볼 수 있는 기이한 몇몇 장면이 있긴 하지만 뭐 그것 빼고는 그냥 그랬던 영화. 역시나 오즈와 쇼헤이를 동시에 좋아하기란 불가능에 가까운게 아닌가 싶다. 다섯 번째로 본 것은 이치가와 곤의 1959년작 열쇠. 소문대로 걸작이었다. 1960년에 칸느영화제 황금종려상을 탄 건 페데리코 펠리니의 달콤한 인생이었고 같이 그랑프리를 동반 수상한 건 안토니오니의 정사이니 이 영화가 얼마나 대단한지 짐작해볼 수 있다. 영화는 아내의 육체에 탐닉하지만 늙어가는 육체에 불안감을 가진 한 남자와 자신의 딸과 결혼할 사위와 사랑에 빠진 한 여자. 그리고 그 사이의 사위 이렇게 3명의 삼각관계를 다루고 있다. 이상하리만큼 딸의 존재감은 아무렇지도 않게 그려진다. 제목 열쇠에서 연상 할 수 있듯이 영화는 인간의 욕망을 매우 탐미적인 시선으로 다루고 있다. 프레임안에 인물들을 정말로 구겨서 집어넣고 마음이 향하는 곳을 적나라하게 클로즈업 한뒤 다시 패닝을 하는데 역시 영화는 카메라의 움직임으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인다는 것을 새삼 실감하게 해준다. 마지막으로 본 것은 요시다 기주의 1962년작 아키츠 온천. 누군가는 이 작품을 안토니오니에 비교하던데 지나친 과찬이란 생각이 들었다. 그냥 여배우인 오카다 마리코의 매력에 기댄 영화란 생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