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을 쓴다는 것

옛날에는 참 하고 싶은 말도 많아서 하루 종일 글 쓰는게 일이었다. 스무살때 홈페이지라는 걸 처음 만들고서 거기를 채우는게 가장 큰 일과였던 셈이다. 당시만 해도 뭐 인터넷 초창기이니 지금같은 블로그 서비스 같은 것도 없고 html 언어를 배워서 페이지 뚝딱뚝딱 만들어서 페이지 하나하나 만들어가는 재미였다. 이름도 모를 개인의 홈페이지에 누군가 들어올일도 만무하고 반쯤은 개방 혹은 폐쇄된 일기장이랄까. […]

Read more "글을 쓴다는 것"